top of page

고1 남학생

모든 사람이 나를 교육제도에 끼워넣으려한다.

나는 공부를 잘하지도 못하고 좋아하지도 않기 때문에 반항했다. 하늘이 빨갛고 어두웠다.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할게"

소리지르고 욕했다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고 싶었다.

사람들이 나를 숨쉬지 못하게하는 것 같았다.(처음에 든 생각)

숨쉬게 해달라고 소리 질렀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첫째는 아픈손가락이다. 내가 준비 안 된 상태에서 와서 그런지 초초초 예민아이다. 뱃속에서 나올 때 울음소리부터가 둘째와 다르다. 첫째는 짜증섞인 소리였는데 둘째는 울지를 않아서 당황했었다. 첫째는 나의 깨어남을 가속시켜주려 왔나보다. 의식 무의식 집단무의식에 있는 분노를 자꾸 꺼내준다. ㅠ 세션받은 후 첫째는 나의 행동에 훨씬 예민하게 반응한다. 내가

요즘 나의 상태가 바닥을 치고 있기에 계속 무언가 케어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예전에 함께 다양한 코칭관련 강의를 들으러 다니던 지인으로 부터 "1day 집중 Intensive 워크숍"이 열리니 함께 참가해 볼 생각이 없냐는 이야기를 들었다. 하루동안 집중적으로 나를 좀더 들여다 볼 수 있는 시간이 생긴다는 이야기에 주저 없이 알았다고 했다

Reflection on the conversational treatment Tony K.Lee Months ago I was mentally experiencing the worst situation through my entire life, my brain was filled with great fear and depression. Before giv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