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크리스탈 아이 나눔

6살 ㅇㅇ가 왔다.

지인의 소개로 엄마와 같이 온 ㅇㅇ는 연구실에 들어서는 순간 마치 천사가 들어오는 듯 했다.

우와~~

크리스탈 특유의 밝음과 깊이 빨려들어가는 수정같은 눈을 지니고 있었다.

어디에서도 엄마가 아이의 불완전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의 해답을 들을 수 없는데, 살며시 나의 크리스탈로서의 사명을 전하며 존재로써의 지원을 받을 경우 아이의 정체성에 대해 알 수 있다는 말을 듣고 대체 이런 아이를 보고도 그런 말을 할 수 있는 지 알고 싶다고 찾아오셨다고한다.

이미 수많은 곳의 치료 센터를 전전하셔서 이젠 많은 부분의 여력이 없다고 하시면서 아이에 대한 얘기를 해주셨다.

가슴이 아프다.

그렇지만 엄마는 꽤 의연해 보였다.

나름의 밝은 분위기 유지법을 몸에 익히신 듯한데, 같은 엄마로써 '엄마이기에 가능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ㅎ

아이는 잠시도 가만히 있질 못했다.

여자아이임에도 불구하고 뭔가 움직이지 않으면 균형을 잡을 수 없는 상태로 보였다.

ㅇㅇ는 크리스탈 칠드런이다.

그렇지만 ADHD의 에너지는 아니고 휴먼디자인 맥락의 not-self상태로 보였다.

아니나 다를까?

ㅇㅇ는 헤드 아즈나 목센터만 정의된 멘탈 프로젝터였다.

뿌리센터가 아주 심하게 not-self로 증폭된 상태였다.

58번 vitality와 41번 진통 에너지가 번갈아가며 움직이도록 충돌질하고 있는 듯 했다.

또한 ㅇㅇ의 부모도 크리스탈 칠드런이고 특히 아버지는 ㅇㅇ와 같이 정도가 강한 크리스탈이다.

보통 크리스탈 칠드런들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크리스탈 부모에게서 태어난다. 

존재가 올 때 자기를 가장 잘 양육해 줄 수 있는 부모를 선택해 태어난다는 말을 실감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이유를 찾다 보면 어디에서든 충분한 이유를 찾을 수 있다.

심지어 이 생을 넘어 전생에서도 이유를 찾자고 들면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이유를 발견할 수가 있다.

우주에 존재의 가치가 없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우리가 보이지 않는다고 모를 뿐이지 우주 어딘가에는 존재의 이유가 분명히 있다.

로믹스에서는 그 사람만의 존재의 이유를 여러가지 도구를 가지고 홀리즘 차원에서 원인을 알아가는 시스템이다.

많은 사람들의 이유를 알 수 없을 것 같은 증상이나 아픔의 이유들을 알게하여 그 아픔으로부터 벗어너게 하고 있다.

세계 곳곳에서 원인 모를 질병이나 기상재해 등이 일어나고 있는데, 이 또한 우주의 글로벌 사이클의 일환으로 보고 원인을 알아가는 시도들도 해가고 있다.

제가 연구하는 휴먼디자인 시스템이 많은  답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무의식의 정보를 이토록 정확허고 디테일하게 열람할 수 있는 정보체계는 휴먼디자인만이 아닌가싶다.

혹자는 휴먼디자인이 짜집기 정보라고 하사하는 사람도 간혹 있기도 한데, 잘 모르고 하는 소리다.

휴먼디자인의 정보체계를 연구하다보면 삶의 미스테리들을 설명할 수 없는 것들이 없다.

휴먼디자인은 이 시대이기에 각 정보들이 융합을 통해서 새로 탱나는 시기인 지금, 제자리에 있는 것이다.

개인적 바램으로 휴먼디자인이 이시대의 알 수 없는 현상들을 규명해가는 최첨단의 도구로 활용되어지기를 바란다.^^

우리는 크리스탈 아이들

작가레나출판샨티발매2013.01.21.

리뷰보기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첫째는 아픈손가락이다. 내가 준비 안 된 상태에서 와서 그런지 초초초 예민아이다. 뱃속에서 나올 때 울음소리부터가 둘째와 다르다. 첫째는 짜증섞인 소리였는데 둘째는 울지를 않아서 당황했었다. 첫째는 나의 깨어남을 가속시켜주려 왔나보다. 의식 무의식 집단무의식에 있는 분노를 자꾸 꺼내준다. ㅠ 세션받은 후 첫째는 나의 행동에 훨씬 예민하게 반응한다. 내가

요즘 나의 상태가 바닥을 치고 있기에 계속 무언가 케어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예전에 함께 다양한 코칭관련 강의를 들으러 다니던 지인으로 부터 "1day 집중 Intensive 워크숍"이 열리니 함께 참가해 볼 생각이 없냐는 이야기를 들었다. 하루동안 집중적으로 나를 좀더 들여다 볼 수 있는 시간이 생긴다는 이야기에 주저 없이 알았다고 했다

Reflection on the conversational treatment Tony K.Lee Months ago I was mentally experiencing the worst situation through my entire life, my brain was filled with great fear and depression. Before givi

bottom of page